杨宏文
일본, 폴란드전 시간끌기 비판에 "미안, 이해해달라"
来源:彭银生     发布时间: 2019-07-02      浏览次数:455

字号: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벤치에서 이대로 추가 실점을 피하라는 지시가 있었다"일본 축구 대표팀 시바사키는 29일(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폴란드와의 H조 최종전을 마치고 일본 언론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일본은 후반 15분 폴란드의 베드나레크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0대1로 끌려갔다. 그런데 마지막 10분동안 공격 의사를 보이지 않고 수비 진영에서 공을 돌리며 시간을 끌었다.같은 시각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상대로 1대0으로 앞서가고 있다는 소식이 전달된 것이다. 만약 일본과 세네갈이 나란히 패할 경우 두 팀이 1승1무1패가 되고 골득실 및 득점과 실점의 숫자도 같아지나 페어플레이 점수가 앞선 일본이 조 2위가 되는 상황이었다.시바사키에 따르면 니시노 아키라 일본 대표팀 감독은 마지막 10분동안 안정된 경기 운영을 지시했다. 자칫 추가골을 내주거나 경고 및 퇴장을 받게 되면 승점이 같아도 세네갈에게 밀리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뒀다.지나치게 과감한 판단이었다. 만약 세네갈이 동점골을 넣었다면 일본의 계획은 물거품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일본은 콜롬비아의 승리를 확신했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 니시노 감독의 선택은 16강 진출이라는 달콤한 열매로 이어졌다.니시노 감독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본의는 아니지만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한 전략이었다. (야유를 받은) 선수들은 무척 힘들었겠지만 앞으로 강한 도전을 할 수 있게 됐다"며 16강 진출에 의미를 뒀다. 일본은 폴란드를 상대로 무승부만 거둬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마치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것처럼 선수 운영을 했다. 기존 주전 6명이 바뀌었고 해결사 혼다 게이스케는 아예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다.벤치에서 팬들의 야유를 들은 혼다는 경기 후 일본 언론을 통해 "재미있는 축구를 보고 하는 팬들에게 미안했다"면서도 16강에 진출해 좋은 축구를 펼치면 팬들을 더 기쁘게 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일본 주장 하세베 마코토는 "보는 팬 입장에서는 답답한 축구였겠지만 이것이 승부의 세계"라고 말했다.일본 내부에서도 반응이 엇갈린다. 니시노 감독의 담력이 대단했고 놀라운 전략을 펼쳤다고 호평하는 목소리가 있는 반면, 일본답지 않은 축구였고 실망스럽다는 반응도 적잖았다.H조 2위를 차지한 일본은 G조에서 3연승을 거둔 조 1위 벨기에와 16강에서 맞붙는다. "시간끌기"를 할 수 있는 상대는 분명 아니다.▶ 지금 러시아 월드컵에선 핫이슈 바로가기▶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shen@cbs.co.kr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노컷뉴스

  • 相关内容: